skip-navigation go to main menu

News

Worldwide K-Beauty Platform SILICON2

‘K뷰티 전도사’ 실리콘투, 9월 증시 입성 [마켓인사이트]

관리자 2021-08-18 Number of views 189




국내 화장품을 해외에 판매하는 e커머스 플랫폼 ‘스타일코리안닷컴’을 운영하는 실리콘투가 다음달 국내 증시에 입성한다. 가파른 성장세를 타고 있음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의 시선을 끌 전망이다.

실리콘투는 18일 금융감독원에 상장 계획을 담은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희망 공모가격은 2만3800~2만7200원으로 제시했다. 약 393억~449억원을 모집할 계획이다. 상장 직후 예상 시가총액은 최대 2728억원이다. 이 회사는 다음달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과 일반청약을 거쳐 기업공개(IPO)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2002년 설립된 실리콘투는 반도체 유통사업을 해오다 2012년부터 판매 물품을 화장품으로 전환했다. 한국 기업들로부터 화장품을 직매입해 해외에 판매하고 있다. 한국 화장품 브랜드 약 200여개를 취급하고 있다. 이 회사는 국내 최대 K뷰티 역직구몰(해외 소비자가 직접 한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쇼핑몰)인 스타일코리안닷컴을 통해 전 세계 120여국에 한국 화장품을 판매하고 있다. 미국 월마트와 캐나다 아이허브, 일본 라쿠텐 등 해외 1000여개 유통업체에도 한국 화장품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엔 의류와 음식료 판매도 시작하면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람들의 비대면 소비활동이 늘면서 더욱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실리콘투는 지난해 매출 993억원, 영업이익 80억원을 내며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2019년보다 각각 53.1%, 80.6% 늘었다. 유통업계에선 이 회사가 올해 또 한 번 최대실적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보고 있다.

e커머스 기업들이 높은 인기를 누리는 시기인 만큼 실리콘투가 상장 과정에서 투자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쿠팡이 지난 3월 몸값 72조원(공모가 기준)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데 이어 마켓컬리(기업명 컬리)도 지난달 투자 유치(2250억원) 과정에 기업가치를 2조5000억원으로 인정 받았다. 온라인쇼핑몰 개설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페24는 오는 19일 지분 교환을 통해 네이버를 최대주주(지분율 14.99%)로 맞는다.